로딩중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1일동안 안보기
팝업 이미지
오늘 이 창 안뛰우기
롤링배너2번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성기 넥센 삼성에서 뜨겁게 타올랐던 장원삼 선수 

 

이제는 나이먹고 기량이 노쇠하여 예전만 못하지만 

 

노장의 품격을 몸소 살천해주는 모습 너무 멋있었습니다 

 

많은 노장선수 전성기 지나 뜨겁게 타오르는 태양은 아니지만 

 

석양이 질때처럼 아름답게 지는 모습 너무 멋있는거같습니다 

 

야구 팬으로써 너무너무 아쉽지만 언젠가는 일어나는 일

 

오늘도 노장선수들의 투혼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bd nk;fgkmb;'g.PNG

 

 

야구를 시작해 프로 유니폼을 입었다는 자체가 바늘구멍을 통과한 것이다. 하물며 1군에 1경기라도 등판하는 건 로또 당첨 수준이다. 1982년 KBO리그가 출범한 뒤 1000명이 넘는 선수가 마운드에 올랐다. 그 중 18번째로 가장 많은 승리, 왼손투수로 범위를 좁히면 4번째로 많은 승리를 챙긴 이가 장원삼(37·롯데 자이언츠)이다. 하지만 걸어온 길에 대한 자존심을 버렸다.
그 자체로 빛나는 베테랑의 모습이다.

장원삼은 1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서 6이닝 6실점(5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어느 투수라도 합격점을 매기기 어려운 기록. 하지만 5이닝도 버티기 힘들 거라는 걱정 어린 시선에 보란 듯이 자신의 역할을 다했기에 충분히 박수 받을 만 했다.

지난해 LG 트윈스에서 방출된 장원삼은 입단 테스트까지 거쳐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연봉은 3000만 원. 실리, 자존심 대신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싶다는 열망 하나로 내린 선택이었다. 5월 12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서 빠르게 기회를 얻었지만 결과는 3이닝 5실점. 하지만 묵묵히 2군에서 몸을 만들었고 기회는 다시 찾아왔다.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하는 가운데서도 6이닝 5자책으로 버틴 것은 관록이 만든 결과다. 허문회 감독도 “너무 잘 던져줬다. 긴 세월 동안 스타로 활약했는데 여러 상황을 참고 견뎌 좋은 결과 내주니 감독으로서 정말 기분 좋다”고 활짝 웃었다.

전성기 때도 구속으로 윽박지르는 타입은 아니었는데, 장원삼의 속구가 포수 미트로 도달하기까진 이제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사라진 구속만큼 관록이 채워졌다. 장원삼은 1일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속구보다 더 많이 던지며 NC 강타선을 상대로 어떻게든 버텼다. 스스로는 “마운드에서 안 맞는 피칭을 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했지만, 1군에서 121승을 거둔 투수가 변화구 그립까지 바꿔가며 달라지는 건 결코 쉽지 않은 선택이다.

장원삼은 “1군 마운드에서 활약한 게 오래 되니 자존심을 버린 지 오래 됐다. 어느 순간엔 자연스럽게 내려놓게 됐다. 야구를 오래 하고 싶고, 유니폼을 오래 입고 싶으니 방출 후에도 입단 테스트까지 거쳤다. 유니폼 입고 있는 지금이 좋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장원삼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 리그 다승 1위 구창모(NC)는 “프로 입단 초반에 (장)원삼 선배님의 볼 배합과 운영을 필기까지 해가며 연구했다”고 밝혔다. 장원삼은 “가장 핫한 투수가 내 이름을 언급해주니 좋았다. 같은 선수지만 뿌듯하고 행복하다”면서 “구창모는 젊을 때 나보다 훨씬 좋다. 대단한 투수”라고 치켜세웠다.

구창모가 지금의 활약을 커리어 내내 이어간다면 언젠가 장원삼의 기록을 넘어설 날이 올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해서 장원삼이 2006년부터 쌓아온 땀방울, 그 가치가 사라지는 건 결코 아니다. 장원삼은 언젠가 구창모처럼 빛나는 영건이었고, 구창모도 언젠가 장원삼이 되길 바라며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

켜켜이 쌓인 나이테는 구속과 체력을 앗아갔지만 대신 경험과 여유를 선물했다. 장원삼 나이테의 마지막 바퀴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렉걸린척 ㅋ file 관리자 2020.07.19 21
62 중국의 정신나간 아빠 file 관리자 2020.07.18 11
61 코로나 걸린 웨스트브룩, 감염 전 풀파티 모습 포착 file 정명아 2020.07.16 13
60 "中 떠나고파" 34세 헐크의 고백, 中팬들 발끈 "노인은 우리도 사절" file 정명아 2020.07.16 8
59 지미 버틀러 "유니폼에 아무것도 새기고 싶지 않다" file 정명아 2020.07.15 9
58 bj 박소은 사망 세야 악플테러 정명아 2020.07.15 8
57 김민재 토트넘 이적 급물살…구단 간 이적료 조율중 file 정명아 2020.07.15 11
56 한화 송창식 아쉬운 은퇴 선언 file 정명아 2020.07.15 7
55 박원순 고소한 여성 색출하자"…신상털기 2차가해 조짐 file 정명아 2020.07.10 10
54 박원순 "삶에서 함께해준 모든 분들 감사…모두 안녕" file 정명아 2020.07.10 9
53 bts 공연 핑계로 6.25는 북침 서명운동 file 정명아 2020.07.07 10
» 노장의 품격 장원삼 야구인생 황혼의 품격 file 정명아 2020.07.03 13
51 파도 파도 괴담뿐... 아프리카bj 기가막히네 file 정명아 2020.07.03 12
50 챔스진출권과 점점 멀어지는 토트넘 시즌9호 도움에도 웃지못하는 손흥민 file 정명아 2020.07.03 14
49 134만 유명 유튜버 드디어 공중파 진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file 정명아 2020.07.03 26
48 첼시·레스터시티 나란히 패배 ㅠㅠ EPL 4위 경쟁 '후끈' 1 file 김기자 2020.07.02 21
47 맨유가 잭 그릴리쉬에게 1130억을 지불하려는 이유!! 1 file 김기자 2020.07.02 24
46 김연경의 일관된 목표 '도쿄올림픽 경기력 유지·흥국생명 우승' file 김기자 2020.06.10 22
45 MLB 사무국, 선수노조의 114경기 제안 거부 file 만수 2020.06.04 30
44 도르트문트 초비상, 산초 포함 5명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2주 자가격리 file 만수 2020.06.04 3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롤링배너1번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김기자 2535700점
2위 헤븐_담당자 1779128점
3위 대호랑이 1735128점
4위 오늘은먹겠지 1734500점
5위 황금총판 1660100점
6위 적중의신 1544828점
7위 더비365 1209933점
8위 대근 1102353점
9위 온리원 971000점
10위 민지 947234점
11위 스포플레이 843953점
12위 못먹어도오버 824350점
13위 비씨삼천 793076점
14위 원나리 788700점
15위 포카드7 780050점
16위 고스트 770092점
17위 아아라다다 686900점
18위 모아쏘 648700점
19위 자동경기 645098점
20위 무대뽀 635950점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