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중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1일동안 안보기
팝업 이미지
오늘 이 창 안뛰우기
롤링배너2번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연경의 일관된 목표 '도쿄올림픽 경기력 유지·흥국생명 우승'

"40만 구독자 거느린 '식빵 언니' 유튜브 방송 계속해야죠"

"국외서 프로정신·책임감 많이 배워…외국인 선수 자유계약 어떨까요"

 

PYH2020042820510000700_P2.jpg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에 11년 만에 돌아온 김연경(32)의 시선은 오로지 내년

도쿄올림픽과 올 시즌 흥국생명의 우승에 꽂혀 있었다.

김연경은 1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복귀 배경과 소감

등을 밝히면서 올림픽과 경기력이라는 말을 자주 거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가 빗장을 걸어 해외 체류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도쿄올림픽을 위한 경기력 유지에 흥국생명 복귀만큼 나은 선택지가 없었다는 점을 김연경은 강조했다.

이어 오랜만에 복귀해 국내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감도 느낀다며

2020-2021시즌을 앞두고 몸을 잘 만들어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이 응원해주시면

우승으로 보답하겠다는 말로 V리그 복귀 출사표도 함께 올렸다.

 

김연경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목으로 코로나19 일선에서 싸우는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고 감사한 마음을 전할 수 있어 좋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또 김미연 주장을 잘 따르는 선배 언니가 될 것이고, '센 언니 약한 언니'랄 것 없이

선수들과 화합해서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도 곁들였다.

 

PYH2020061015710001300_P2.jpg

다음은 김연경과의 일문일답. -- 국내 복귀 결심을 굳힌 계기가 있다면.

▲ (진로를 두고) 고민도 하고 걱정도 했는데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코로나19로 국가대표

훈련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훈련해야만 했다.

해외 상황이 좋지 못해 확실하게 리그가 시작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도 들었다.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어떻게 하면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느냐를 두고 고민하다가

국내 복귀가 경기력 유지에 가장 좋은 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 흥국생명으로 돌아오면서 연봉 피해를 감수할 각오도 했나.

▲ 샐러리캡(연봉총상한) 부분에서 걱정한 부분도 있었지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건 경기력이었다.

경기력을 생각하다 보니 금전적인 부분은 생각을 안 했다.

샐러리캡(23억원)과 연봉(3억5천만원)은 큰 문제 없다.

-- 그간 해외에서 최고 연봉을 받았는데.

▲ 배구 선수로서 내가 크게 생각하는 게 뭘까 생각해봤다. 그간 올림픽 메달이라고 얘기해왔고

지금도 그것을 가장 크게 생각한다. (연봉 삭감 등을) 감내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전 세계 에이전트나 구단들이 이번에 내 연봉에 많이 놀라지만,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최고의 컨디션으로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 11년 전과 V리그가 어떻게 바뀐 것 같나.

▲ (국내를 떠난 게) 엄청 오래된 것 같다. 샐러리캡이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고,

배구 인식도 많이 바뀌어 활성화하는 상황이다. --

김연경의 가세로 어차피 흥국생명이 우승하는 것 아니냐며

흥국생명의 독주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크다.

▲ 무실세트(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것) 우승 같은 건 말도 안 되는 얘기다.

스포츠라는 게 쉽지 않다. 말로는 전승하죠. 말만큼 쉬우면 우승도 할 것이다.

무실세트라는 표현이 조심스럽고,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 것 같다.

-- '절친' 김수지(IBK기업은행), 양효진(현대건설) 등과 이제 적으로 다시 만나는데.

▲ 김수지와 양효진은 내 복귀를 상당히 환영했다.

워낙 친하다 보니 앞으로 기댈 수 있는 친구가 온다는 것에 두 선수가

좋아하는 것 같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제 적이니까 싫어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

아직 흥국생명 선수들과는 인사를 못 했다.

 

PYH2020061014570001300_P2.jpg

 

-- 국외에서 11년간 뛰면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이 있다면.

▲ 지금도 생각하면 엊그제 같은 데 상당히 오래된 느낌이다.

나라마다 많이 배웠고, 프로정신, 책임감, 몸 관리, 시스템이나

운동하는 부분 등 선수로서 많이 배울 수 있던 시간이었다.

V리그에서 개선해야 할 점의 하나로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이다. 자유계약으로

바꾸면 앞으로도 더 좋은 선수들이 한국으로 오고, 우리도 더 배우는 게 있을 것으로 본다. -- 지도자로 활동한 계획 있나.

▲ 내년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데. 다만, 지도자 생각도 있고, 방송이나 행정 쪽에서 일할 생각도 있다.

여러 방면으로 생각 중이다. 오랫동안 선수로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2020-2021시즌 출사표를 올린다면.

▲ 11년 만에 흥국생명으로 복귀해 설레고 많은 팬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지만,몸을 잘 만들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많이 응원하고 성원해주시면 우승으로 보답하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홈경기 불허' 토론토, 성명문 발표 "캐나다 존중…대체 구장 찾겠다" file 정명아 2020.07.19 20
64 '개막전 준비' 류현진, 2번째 청백전서 5이닝 2피홈런 4실점 file 정명아 2020.07.19 22
63 렉걸린척 ㅋ file 관리자 2020.07.19 21
62 중국의 정신나간 아빠 file 관리자 2020.07.18 11
61 코로나 걸린 웨스트브룩, 감염 전 풀파티 모습 포착 file 정명아 2020.07.16 13
60 "中 떠나고파" 34세 헐크의 고백, 中팬들 발끈 "노인은 우리도 사절" file 정명아 2020.07.16 8
59 지미 버틀러 "유니폼에 아무것도 새기고 싶지 않다" file 정명아 2020.07.15 9
58 bj 박소은 사망 세야 악플테러 정명아 2020.07.15 8
57 김민재 토트넘 이적 급물살…구단 간 이적료 조율중 file 정명아 2020.07.15 11
56 한화 송창식 아쉬운 은퇴 선언 file 정명아 2020.07.15 7
55 박원순 고소한 여성 색출하자"…신상털기 2차가해 조짐 file 정명아 2020.07.10 10
54 박원순 "삶에서 함께해준 모든 분들 감사…모두 안녕" file 정명아 2020.07.10 9
53 bts 공연 핑계로 6.25는 북침 서명운동 file 정명아 2020.07.07 10
52 노장의 품격 장원삼 야구인생 황혼의 품격 file 정명아 2020.07.03 13
51 파도 파도 괴담뿐... 아프리카bj 기가막히네 file 정명아 2020.07.03 12
50 챔스진출권과 점점 멀어지는 토트넘 시즌9호 도움에도 웃지못하는 손흥민 file 정명아 2020.07.03 14
49 134만 유명 유튜버 드디어 공중파 진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file 정명아 2020.07.03 26
48 첼시·레스터시티 나란히 패배 ㅠㅠ EPL 4위 경쟁 '후끈' 1 file 김기자 2020.07.02 21
47 맨유가 잭 그릴리쉬에게 1130억을 지불하려는 이유!! 1 file 김기자 2020.07.02 24
» 김연경의 일관된 목표 '도쿄올림픽 경기력 유지·흥국생명 우승' file 김기자 2020.06.10 2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롤링배너1번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김기자 2533950점
2위 헤븐_담당자 1779128점
3위 대호랑이 1734678점
4위 오늘은먹겠지 1734500점
5위 황금총판 1660100점
6위 적중의신 1544828점
7위 더비365 1209933점
8위 대근 1102353점
9위 온리원 967100점
10위 민지 947234점
11위 스포플레이 843953점
12위 못먹어도오버 824350점
13위 비씨삼천 792776점
14위 원나리 788700점
15위 포카드7 780050점
16위 고스트 770092점
17위 아아라다다 685950점
18위 모아쏘 648700점
19위 자동경기 644798점
20위 무대뽀 634650점

갤러리